추석전 하촌에서 2020

언제나 푸근하고 안락한 느낌을 주는 고향 하촌... 외지에서 자라고 살고 있는 태영이네 가족은 이곳에서의 추억을 소중하게 여기는 것 같다.

멋쟁이 이도령으로
변신한 이태영

이번 추석에는 코로나사태로 올수 없기에 미리 왔습니다.
우리의 뿌리인 하촌을 미리 찾았습니다.
언제나 푸근하고 안락한 느낌을 주는 고향 하촌…

들녘에는 곡식이 노랗게 무르익어가고, 하늘은 청명하고, 구름 또한 티없이 하얗다.

마을은 비다싶이 하여 인적은 드물고, 마을 입구 하우스 앞에 매인 검정 강아지 “깜이”가 홀로 우리를 반긴다.

그곳에서 고향을 지키는 멋쟁이 농군 할아버지들도 만났습니다.

태영도령의 멋진 포즈

새식구 찬영이도 신이났다.


우리가족 모두의 행복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성미는 최근 몇 년간
매년 같은 시기 같은 장소에서
자신과 아이들의 사진을
찍고 있다.

성미는 태영이를 가진 이후 추석에 시골에 오면 집앞 정자나무 옆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향 후 몇십년 계속하면 아주 재미있는 그림이 나올 것 같다.

가능한 한 나도 도와주고 싶다.

2017, 2018
2019-09-13
2020-09-27

마냥 즐거운 찬영이...

조금은 나아졌지만, 여전히 엄마와 아빠에 다른 반응을 보이는 이찬영, 아무래도 아빠는 믿음이 덜가는 모양이다.

가족과 함께...

아빠의 품도 좋단다...

고향에서 만난 멋쟁이 농군 할아버지들...

가족사진 한 컷

관련 사진은 아래에 정리하였다. 클릭하면 크게 볼수도 있고, 다운로드 할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