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사와 유평계곡(대원사계곡)

revised at  2019-10-26, 2019-11-20  

대원사는 우리나라 대표적인 비구니들이 수양하는 비구니 참선도량이며, 대원사 입구에서부터 시작되는 대원사계곡은 예전부터 천왕봉을 오르는 길목이였다.

대원사(전통사찰 제81호)

경상남도 산청군 삼장면 유평리 지리산 속에 있는 삼국시대 승려 연기가 창건한 사찰로 대한불교조계종 제12교구 본사인 해인사의 말사이다.

548년(진흥왕 9) 연기(緣起)가 창건하여 평원사(平原寺)라 하였다. 그 뒤 폐사가 되었던 것을 1685년(숙종 11) 운권이 옛터에 절을 짓고 대원암이라 하였으며, 1890년(고종 27) 구봉이 낡은 건물을 중건하고 서쪽에 조사영당, 동쪽에 방장실과 강당을 짓고 대원사로 이름을 바꾸었다.

1913년 12월 화재로 소실되자 주지 영태 등 50여 명이 16,000원의 시주를 얻어, 1917년 전(殿)·누(樓)·당(堂)·각(閣)과 요사채 등 12동 184칸의 건물을 중건하였다. 1948년 여순반란사건 때 공비들의 약탈 방화로 소실된 뒤 8년 동안 폐허가 되었으나, 1955년 승려 법일이 다시 중창한 뒤 비구니선원을 개설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대원사 일주문, 범종, 순백의 개량동백꽃

대원사 입구 주변

대원사계곡(유평계곡, 지방문화재 114호)

대원사 입구 주차장에서 대원사까지 약 2㎞에 이르는 대원사계곡은 희귀한 고산식물, 너럭바위와 괴석, 약수로 유명하며 천왕봉에 오르는 길목에는 거연정, 군장정의 정자가 주변의 절경과 훌륭한 조화를 이루고 있다.
계곡에는 수 많은 전설이 전해지고 있는데, 용이 100년간 살다가 승천했다는 용소, 가락국 마지막 구형왕이 이곳으로 와서 소와 말의 먹이를 먹였다고 하는 소막골, 왕이 넘었다는 왕산과 망을 보았다는 망덕재, 군량미를 저장했다는 도장굴 등으로 불리는 옛 지명이 현재까지 그대로 전해지고 있다.

대원사 계곡은 깊고 울창한 수림과 반석이 어우러져 신비로움을 그대로 보여주는 아름다운 계곡인데 원래는 마을 이름을 따와서 유평 계곡이라 불렀으나 대원사 비구니 사찰의 깨끗한 이미지가 더해져 지금은 대원사 계곡으로 불리고 있다.

밤밭골에서 치밭목 산장과 하봉, 중봉을 거쳐 천왕봉으로 오르는 유평리 코스는 약 5시간 30분 정도가 소요된다. 대원사 계곡물은 지리산 천왕봉에서 중봉과 하봉을 거쳐 쑥밭재 새재 왕등재 밤머리재 웅석봉으로 이어지는 산자락 곳곳에서 발원하여 12km를 이르는 골짜기를 따라 흘러내린다. 신밭골과 조개골 밤밭골로 모여든 계류는 새재와 외곡마을을 지나면서 수량이 많아지고, 비구니 도량인 대원사가 있는 산청군 삼장면 유평리에서부터 큰 물을 이룬다.

계곡에는 선녀탕, 옥녀탕, 용소 등과 소(沼)와 세신대, 세심대가 있으며 사시사철 밤낮으로 물에 씼긴 너럭바위들이 눈이 부실 정도로 희고 깨끗하다.

대원교 주변의 계곡

방장교와 주변의 계곡

관련 사진은 아래에 정리하였다. 클릭하면 크게 볼수도 있고, 다운로드 할 수도 있습니다.